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산다는 것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04 조회수 18295






산다는 것





삶은 꿈속과 같은 것이다

어제가 있는가 하더니

또 오늘이네

아침이 저녁되고 저녁이 밤이 되네

세월은 쉼도 없이 흘러오고 흘러간다

나니 너니 니꺼 내꺼

이리 저리 가리고 분별해도

흐르는 것은 세월뿐이네

때 되면 밥 차려먹고

추우면 장작으로 군불 때고

잠이 오면 잠을 잔다

뜰 앞에 감나무에는

얼마 전까지도 푸른 땡감이더니

벌써 붉은 감이 되었구나

아~가을이 깊이깊이 익어가네

삶도 자연처럼 그리 흐르게 하라

구름이 바람에 이끌려 가듯이





- 정여 스님의 [ 차나한잔 ] 중에서 -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깨달음을 열고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00 입 모양과 입 안의 혀는 어떻게 하는가?   관리자 19.10.16 19,448
199 눈은 어떻게 떠야 하는가?   관리자 19.10.15 19,097
198 손의 모양은 어떻게?   관리자 19.10.14 19,794
197 허리의 중요성   관리자 19.10.10 19,955
196 호흡을 할 때는 오직 호흡만   관리자 19.10.08 20,057
195 호흡을 관찰하라   관리자 19.10.07 18,846
194 호흡명상법   관리자 19.10.04 19,757
193 호흡명상   관리자 19.10.02 18,976
192 피라미드처럼   관리자 19.10.01 20,137
191 반가부좌   관리자 19.09.30 19,828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