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하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4-01 조회수 14963





하늘





하늘 담고 싶은

내 마음은 하늘을 보고 마냥 부끄럽다.



감춤도 숨김도 없이 펼쳐진 파란 하늘을 보면

아직도 난 가식도 꾸밈도 감추어진 어두운 곳이

더 많은 것 같다.



하늘을 보면 너를 닮아서

더 넓어져야지 맑아져야지 비워야지 하면서도

아직도 다 비우지 못한다.



비울 것도 없는 것이 마음이지만 그래도

하늘을 닮으려면

맑은 하늘 품어 안고

하늘같은 마음 되어야 하겠지





정여스님의 [차나 한잔] 중에서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부처님은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60 내원골 가는 오솔길   관리자 20.01.20 17,297
259 청하루에서   관리자 20.01.17 16,969
258 수도암 공양   관리자 20.01.16 17,822
257 참 중이다   관리자 20.01.15 17,728
256 대흥사   관리자 20.01.14 17,891
255 관음낙가사의 저녁종   관리자 20.01.13 17,961
254 장안사   관리자 20.01.10 18,261
253 범어사 향기   관리자 20.01.09 17,753
252 여여정사, 둘   관리자 20.01.08 18,054
251 여여정사, 하나   관리자 20.01.07 17,226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