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하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4-01 조회수 15253





하늘





하늘 담고 싶은

내 마음은 하늘을 보고 마냥 부끄럽다.



감춤도 숨김도 없이 펼쳐진 파란 하늘을 보면

아직도 난 가식도 꾸밈도 감추어진 어두운 곳이

더 많은 것 같다.



하늘을 보면 너를 닮아서

더 넓어져야지 맑아져야지 비워야지 하면서도

아직도 다 비우지 못한다.



비울 것도 없는 것이 마음이지만 그래도

하늘을 닮으려면

맑은 하늘 품어 안고

하늘같은 마음 되어야 하겠지





정여스님의 [차나 한잔] 중에서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부처님은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10 삶과 죽음   관리자 19.05.23 17,319
109 진정한 공양   관리자 19.05.22 18,187
108 마음의 작용   관리자 19.05.21 17,817
107 마장에 흔들리지 않는 마음   관리자 19.05.20 17,175
106 쓸쓸한 가을 들판   관리자 19.05.17 17,225
105 행복한 삶   관리자 19.05.16 18,497
104 열반의 언덕   관리자 19.05.15 17,452
103 양보하는 미덕(2)   관리자 19.05.14 16,965
102 양보하는 미덕(1)   관리자 19.05.13 16,851
101 소유욕(2)   관리자 19.05.10 17,009
<<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