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바닷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4-03 조회수 16010





바닷물





바다는 어린아이 같다.

잠시도 가만히 있지 않고

마냥 출렁인다.

드넓은 바다를 바라보면

마음이 확 트인다.


그런데 갑자기 파도가 친다.

잔잔한 바다도

가끔씩 심술을 떤다.

꼭 개구쟁이 아이들 같다.

그 넓은 가슴의 바다도

때로는 투정을 부리나보다.


인생살이가 좋은 일만 있겠는가!

울기도 하고 웃기도 하겠지.

출렁이는 바다처럼...

그래도 바다가 좋은 걸.







정여스님의 [차나 한잔] 중에서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늘 깨어서 자기 자신을 보라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00 흰눈   관리자 20.03.25 16,096
299 복숭아 나무   관리자 20.03.24 15,267
298 첫눈이 오면   관리자 20.03.23 16,259
297 목련   관리자 20.03.20 16,028
296 노란 민들레   관리자 20.03.19 15,612
295 떨어진 꽃잎들   관리자 20.03.18 15,802
294 들꽃처럼   관리자 20.03.17 16,262
293 백합   관리자 20.03.16 16,023
292 매화   관리자 20.03.13 15,868
291 '참 나'는 한 대도 못 때린다   관리자 20.03.12 15,88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