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하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4-01 조회수 15254





하늘





하늘 담고 싶은

내 마음은 하늘을 보고 마냥 부끄럽다.



감춤도 숨김도 없이 펼쳐진 파란 하늘을 보면

아직도 난 가식도 꾸밈도 감추어진 어두운 곳이

더 많은 것 같다.



하늘을 보면 너를 닮아서

더 넓어져야지 맑아져야지 비워야지 하면서도

아직도 다 비우지 못한다.



비울 것도 없는 것이 마음이지만 그래도

하늘을 닮으려면

맑은 하늘 품어 안고

하늘같은 마음 되어야 하겠지





정여스님의 [차나 한잔] 중에서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부처님은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10 여해   관리자 20.04.07 14,576
309 금고기와 할아버지   관리자 20.04.06 15,129
308 바닷물   관리자 20.04.03 15,629
307 늘 깨어서 자기 자신을 보라   관리자 20.04.02 15,107
306 하늘   관리자 20.04.01 15,254
305 부처님은   관리자 20.03.31 15,255
304 하얀 눈이 내리네   관리자 20.03.30 15,891
303 거룩한 삼보님께 귀의합니다.   관리자 20.03.28 15,555
302 심은대로 거둔다   관리자 20.03.27 15,840
301 전생에 나는 누구인가?   관리자 20.03.26 15,8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