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바닷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4-03 조회수 13634





바닷물





바다는 어린아이 같다.

잠시도 가만히 있지 않고

마냥 출렁인다.

드넓은 바다를 바라보면

마음이 확 트인다.


그런데 갑자기 파도가 친다.

잔잔한 바다도

가끔씩 심술을 떤다.

꼭 개구쟁이 아이들 같다.

그 넓은 가슴의 바다도

때로는 투정을 부리나보다.


인생살이가 좋은 일만 있겠는가!

울기도 하고 웃기도 하겠지.

출렁이는 바다처럼...

그래도 바다가 좋은 걸.







정여스님의 [차나 한잔] 중에서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늘 깨어서 자기 자신을 보라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10 여해   관리자 20.04.07 12,813
309 금고기와 할아버지   관리자 20.04.06 13,190
308 바닷물   관리자 20.04.03 13,634
307 늘 깨어서 자기 자신을 보라   관리자 20.04.02 13,321
306 하늘   관리자 20.04.01 13,455
305 부처님은   관리자 20.03.31 13,409
304 하얀 눈이 내리네   관리자 20.03.30 13,996
303 거룩한 삼보님께 귀의합니다.   관리자 20.03.28 13,614
302 심은대로 거둔다   관리자 20.03.27 13,919
301 전생에 나는 누구인가?   관리자 20.03.26 14,0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