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수도암 공양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1-16 조회수 2239






수도암 공양






봄길 밟으며 푸른 새싹 돋는 날에 신도님들이 오셨다

아이들처럼 기뻐하는 모습 천진한 부처님 모습이다

밤잠 설치고 새벽길 달려온 신도님들

반가운 마음 마음 하늘 같아도

표현은 뚝 뚝 악수도 못하고 격이 쌓인 만남이다





스님을 아는 인연이 더 큰 인연되어

부처님 가르침 따라 오욕의 그물 풀어버리고

본성을 아는 삶이면 얼마나 좋겠는가





늘 참마음 갖고 봄날 따사로움처럼

활짝 웃으며 사소서






- 정여스님의 [ 차나 한잔 ] 중에서 -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참 중이다
다음글 :   하늘
리스트
게시물 수 : 30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86 웃고 살래이   관리자 20.03.05 970
285 산다는 것   관리자 20.03.04 820
284 깨달음을 열고   관리자 20.03.03 817
283 소담하게   관리자 20.03.02 870
282 성불   관리자 20.02.21 1,305
281 우린 본래 하나   관리자 20.02.20 1,328
280 참고 견디고   관리자 20.02.19 1,228
279 있는 그대로 보라   관리자 20.02.18 1,359
278 침묵   관리자 20.02.17 1,442
277 해맑은 지혜   관리자 20.02.14 1,6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