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내원골 가는 오솔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1-20 조회수 2207






내원골 가는 오솔길






쌍계사 오른편은

내원골 가는 길

오솔길 옆으로

수정처럼 맑은 물 흐르네





자연과 어우러져 흐르는

계곡 물소리에

탐욕과 욕망이 숨을 죽이네





봉우리마다

깎아서 세운 듯한 기암괴석

천년 세월의 한과 풍상을

굽어보는 노송들이

시절인연을 토해낸다





옛날 이 계곡에

지금 나와 같은 모습으로

오솔길 걸으며

똑같은 생각을 했는지 모른다





다시 또 태어나서

이 계곡 이 바위

이 물소리 들으며

똑같은 생각하며

이 길을 걸어가겠지






- 정여 스님의 [ 차나 한잔 ] 중에서 -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청하루에서
다음글 :   늘 깨어서 자기 자신을 보라
리스트
게시물 수 : 30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87 인생   관리자 20.03.06 864
286 웃고 살래이   관리자 20.03.05 970
285 산다는 것   관리자 20.03.04 823
284 깨달음을 열고   관리자 20.03.03 817
283 소담하게   관리자 20.03.02 871
282 성불   관리자 20.02.21 1,306
281 우린 본래 하나   관리자 20.02.20 1,329
280 참고 견디고   관리자 20.02.19 1,229
279 있는 그대로 보라   관리자 20.02.18 1,359
278 침묵   관리자 20.02.17 1,4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