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외도와 법거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1-28 조회수 18951







외도와 법거량






어느 외도의 승려가 큰 스님께서 강의하시는 곳에 나타나

"당신이 큰 스님인가? 내가 모시는 스승님은 덩치도 훨씬 더 크고

말도 유창하게 더 잘합니다. 내가 모시는 큰 스님은 자유자재로 신통을

부리시는데 지금 강의를 하시는 큰 스님은 신통을 부릴 줄 아시는가?"

하고 물었습니다

큰 스님께서는 " 아 그대의 스승은 '대단한 신통을 갖고 계시네'. 

그렇지만 나는 더 대단한 신통을 갖고 있지."





"나는 배고플 때 밥을 먹고 잠이 올 때 잠을 잔다네.

길을 갈 때는 길을 가고 또 놀고 싶으면 하루종일 잘 논다네."





신비한 것이 도리고 착각하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신비한 것이 도가 아닙니다

집에서 살아가는 일거수 일투족이 모두 도라는 사실입니다





도를 닦는 사람은 상대방을 부처님으로 볼 수 있어야 합니다

남 위에 끝없이 올라서려는 것은 아직 자기 자신의 상이 높다는 것입니다

일상생활에 스스럼 없이 행동하고 활동할 수 있는 평범하고 

보편적인 것이 도입니다





행운유수라는 가르침이 있습니다

구름이 흘러가는 것처럼 물이 흘러가는 것처럼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자연처럼 가식도 꾸밈도없이 살아가라는 가르침인 것입니다






- 정여스님의 [ 차나 한잔 ] 중에서 -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평범한 진리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70 중생심   관리자 20.02.05 18,028
269 고정관념   관리자 20.02.04 19,028
268 소꿉놀이   관리자 20.02.03 18,570
267 집착   관리자 20.01.31 18,424
266 속박에서 벗어나라   관리자 20.01.30 18,953
265 나를 흔드는 이여   관리자 20.01.29 18,790
264 외도와 법거량   관리자 20.01.28 18,951
263 평범한 진리   관리자 20.01.23 19,219
262 금당선원의 밤   관리자 20.01.22 18,455
261 금당 결사   관리자 20.01.21 19,246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