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침묵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2-17 조회수 17505






침 묵





말은 소중한 것이지만

말을 많이 하면 자신과 멀어진다

누군가를 향하여 계속해서 이야기한다





침묵은 말을 벗어버린다

저물어 가는 하늘을 보고

별을 보고 달빛을 받으며

풀벌레 소리를 듣는다





침묵속에서 자신을 본다

본래부터 말이 없는 자신을 본다

자신의 내면에서 울려오는 고요하고

맑은 기운의 서정시 같은 소리를 느끼며

자연과 더불어 하나가 된다





침묵은 산과 같다

바다와 같다

들판과 같다





침묵은 모든 것과 하나가 된다

침묵 속에서 당신을 본다

본래부터 고요한 당신을 본다

말과 소리 속에서 침묵과 하나가 된다

그곳은 여여한 내 마음의 고향이다







- 정여 스님의 [ 차나한잔 ] 중에서 -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해맑은 지혜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80 참고 견디고   관리자 20.02.19 17,570
279 있는 그대로 보라   관리자 20.02.18 17,089
278 침묵   관리자 20.02.17 17,505
277 해맑은 지혜   관리자 20.02.14 17,375
276 내 모습   관리자 20.02.13 17,564
275 나를 관해라   관리자 20.02.12 17,296
274 나를 돌아보자   관리자 20.02.11 17,691
273 참마음   관리자 20.02.10 17,580
272 마음 근원은 파란하늘 같은 것   관리자 20.02.07 18,005
271 마음   관리자 20.02.06 17,246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