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바닷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4-03 조회수 16008





바닷물





바다는 어린아이 같다.

잠시도 가만히 있지 않고

마냥 출렁인다.

드넓은 바다를 바라보면

마음이 확 트인다.


그런데 갑자기 파도가 친다.

잔잔한 바다도

가끔씩 심술을 떤다.

꼭 개구쟁이 아이들 같다.

그 넓은 가슴의 바다도

때로는 투정을 부리나보다.


인생살이가 좋은 일만 있겠는가!

울기도 하고 웃기도 하겠지.

출렁이는 바다처럼...

그래도 바다가 좋은 걸.







정여스님의 [차나 한잔] 중에서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늘 깨어서 자기 자신을 보라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30 봄소식   관리자 20.05.11 13,907
329 마음의 고향   관리자 20.05.07 13,856
328 인생의 가을   관리자 20.05.06 14,359
327 차나 한잔 드시게   관리자 20.05.04 14,364
326 토굴 이야기   관리자 20.05.01 14,180
325 영가선사 증도가   관리자 20.04.28 14,773
324 작은 나눔의 실천   관리자 20.04.27 14,974
323 모든 반연을 내려놓아라   관리자 20.04.25 15,239
322 깊은 밤   관리자 20.04.24 14,250
321 수행은 성격을 변화 시킨다   관리자 20.04.23 14,34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