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여여정사, 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1-08 조회수 18701







여여정사, 둘






여여정사 스님들의 청아한 예불소리

속세에 묻은 때가 봄눈 녹듯 녹아지면

마음은 탈속하여 선경을 노닌다네





마음 비워 여여하면 산과 바위 나무들

지저귀는 산새 소리 흘러가는 물소리도

모두가 부처님 부처님 법음이라네








- 정여 스님의 [ 차나 한잔 ] 중에서 -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여여정사, 하나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60 내원골 가는 오솔길   관리자 20.01.20 18,022
259 청하루에서   관리자 20.01.17 17,657
258 수도암 공양   관리자 20.01.16 18,529
257 참 중이다   관리자 20.01.15 18,397
256 대흥사   관리자 20.01.14 18,510
255 관음낙가사의 저녁종   관리자 20.01.13 18,767
254 장안사   관리자 20.01.10 18,978
253 범어사 향기   관리자 20.01.09 18,436
252 여여정사, 둘   관리자 20.01.08 18,701
251 여여정사, 하나   관리자 20.01.07 17,838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