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봄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14 조회수 22400





봄비





봄비가 내린다.


온 대지가 목마른 갈증에서 춤을 춘다.


사랑의 속삼임 같은 너의 가냘픈 입김에


모든 것 다 놓아 버리고


너를 안고 초록빛 봄을 잉태 한다오.





봄비가 내린다.


토박한 내 몸 내 마음에 적셔준다.


은밀한 밀어 같은 너의 향기로움에


지조도 거리낌도 없이 다 벗어 버리고


님과 하나가 되어 모든 것 다 맡겨 버린다오.





봄비가 내린다.


뽀얀 안개속에 소녀의 입김 같은


가냘픈 여운이 내 몸을 감싸온다.





하얀 면사포 쓴 관음이 화신이 되어


사랑의 여신처럼


나뭇가지에도 이끼 낀 바위에도 이름 모를 풀들에게도


살포시 다가서서 속삭여 준다.






염불암에서 정여




정여스님의 [차나 한잔] 중에서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영화 화면도 그림자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90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관리자 20.11.12 21,696
389 내가 웃으면 주변도 웃는다   관리자 20.10.08 21,588
388 두려움은 스스로 만든다   관리자 20.09.24 21,350
387 좌탈입망(座脫立亡)   관리자 20.09.21 22,706
386 장좌불와 (長坐不臥)   관리자 20.09.18 22,586
385 집착으로 인해 고뇌가 온다   관리자 20.09.16 22,353
384 마음은 파란 하늘 같은 것   관리자 20.09.15 19,108
383 집착하는 마음   관리자 20.09.14 18,892
382 나를 보게 하소서   관리자 20.09.11 20,134
381 생각이 운명을 지배한다   관리자 20.09.10 19,0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