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봄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14 조회수 21849





봄비





봄비가 내린다.


온 대지가 목마른 갈증에서 춤을 춘다.


사랑의 속삼임 같은 너의 가냘픈 입김에


모든 것 다 놓아 버리고


너를 안고 초록빛 봄을 잉태 한다오.





봄비가 내린다.


토박한 내 몸 내 마음에 적셔준다.


은밀한 밀어 같은 너의 향기로움에


지조도 거리낌도 없이 다 벗어 버리고


님과 하나가 되어 모든 것 다 맡겨 버린다오.





봄비가 내린다.


뽀얀 안개속에 소녀의 입김 같은


가냘픈 여운이 내 몸을 감싸온다.





하얀 면사포 쓴 관음이 화신이 되어


사랑의 여신처럼


나뭇가지에도 이끼 낀 바위에도 이름 모를 풀들에게도


살포시 다가서서 속삭여 준다.






염불암에서 정여




정여스님의 [차나 한잔] 중에서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영화 화면도 그림자
다음글 :   원한은 버림으로 사라진다
리스트
게시물 수 : 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10 여해   관리자 20.04.07 20,353
309 금고기와 할아버지   관리자 20.04.06 21,250
308 바닷물   관리자 20.04.03 21,355
307 늘 깨어서 자기 자신을 보라   관리자 20.04.02 20,783
306 하늘   관리자 20.04.01 20,851
305 부처님은   관리자 20.03.31 21,305
304 하얀 눈이 내리네   관리자 20.03.30 21,913
303 거룩한 삼보님께 귀의합니다.   관리자 20.03.28 21,254
302 심은대로 거둔다   관리자 20.03.27 21,860
301 전생에 나는 누구인가?   관리자 20.03.26 21,868
[1] [2] [3] [4] [5] [6] [7] [8] 9 [10]    >